전체뉴스

Total News

서울시 오존 주의보 발령…"도심·서부권 실외활동 자제"

입력 2022-06-03 16:40:59 수정 2022-06-03 16:40:5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은 3일 오후 2시 서울 서남권에 발령한 오존주의보에 이어 오후 3시 도심권과 서북권에도 오존 주의보를 추가 발령했다.

해당 권역에 속한 지역은 종로, 중구, 용산, 마포, 서대문, 은평, 양천, 강서, 구로, 금천, 영등포, 동작, 관악 등 13개 구다.

서울시는 해당 권역에 속한 자치구의 1시간 평균 오존 농도가 0.12ppm 이상이면 주의보를 낸다.

이날 오후 3시 기준 오존 농도는 도심권 용산구에서 0.137ppm, 서북권 마포구에서 0.128ppm으로 측정됐다. 오후 2시 기준 서남권 금천구에서 측정된 오존 농도는 0.122ppm이었다.

오존은 대기 중의 휘발성유기화합물(VOCs)과 질소산화물(NOx)이 태양에너지와의 광화학 반응으로 생성되는 2차 오염물질이다. 고농도 오존은 호흡기와 눈을 자극해 염증을 일으키고 심하면 호흡장애를 초래한다.

연구원은 "어린이, 어르신, 호흡기나 심혈관 질환자는 실외 활동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6-03 16:40:59 수정 2022-06-03 16:40:59

#서울 , #오존주의보 , #실외활동 , #서울시 , #오존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