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새해부터 보육료, 등록금 등 절감된다…'중산층도 지원 ↑'

입력 2021-12-29 15:29:49 수정 2021-12-29 15:30:3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새해부터 유아 학비와 보육료, 대학생 등록금 부담이 줄어들게 된다.

교육부는 내년부터 변화될 교육분야 8개 영역, 30개 주요 개선 사업을 지정해 29일 발표했다.

먼저, 유치원·어린이집에 다니는 영유아의 누리과정 지원 단가가 2만원 인상되어 국공립유치원 유아학비는 월 10만원, 사립유치원 유아학비와 어린이집 보육료는 월 28만원을 지원한다.

대학생을 대상으로 한 소득연계형 장학금인 국가장학금도 확대 지원한다.

기초·차상위 가구의 첫째 자녀에 대한 지원금이 기존에는 연 520만원이었지만 내년부터 700만원으로 높아지고, 둘째 자녀의 경우 등록금 전액이 지원된다.

월 소득인정액이 4인가구 기준중위소득 90~200% 이하에 해당하는 서민·중산층 가구에 대한 지원금도 확대된다. 기존에는 연 67만5천~368만원이었지만, 앞으로는 연 350만~390만원으로 늘어난다.

이와 더불어 코로나19로 발생한 초·중등 학생의 교육결손을 해결하고자 2만명의 대학생이 초·중·고에서 희망하는 모든 학생에게 학습과 교우관계 상담 등을 지원하는 '대학생 튜터링'을 진행한다.

교육부는 또 학부모의 돌봄 부담을 덜기 위해 초등돌봄 운영시간을 현재 오후 5시에서 오후 7시까지로 연장하도록 하며, 유치원 방과후 과정을 지속적으로 확대해나갈 방침이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1-12-29 15:29:49 수정 2021-12-29 15:30:38

#새해 , #유아 , #대학생 , #교육비 , #반값 , #등록금 , #유치원 , #어린이집 , #지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